나의 리듬을 찾아서

binu8.egloos.com


포토로그


자전거 육아

둘째가 이제 세발 자전거를 졸업할 때가 되어 오빠가 쓰던 두발 자전거를 자전거 가게에 가져가 보조바퀴를 달았다.

연휴에 부산 내려가서 계속 고기와 생선, 오뎅을 끼니마다 먹어대어서인지 왠지 가슴이 답답하고 막 자전거 타러 나가고 싶은 마음이 들어 내가 충동질하여 아이들을 데리고 나갔었는데, 내가 자전거 타고 좀 도는 것도 여의치 않은 중에 '태연아, 이제 태연이도 두발 자전거 탈까?' 물으니 같은 동 사는 5개월 어린 친구도 벌써 보조바퀴 달린 두발 자전거를 타는걸 보아선지, 말 꺼내자 말자 좋다고 나섰다. "근데 두발이 아니라 네발 자전거야."

세발 자전거 들여놓고 두발 자전거 갖고 내려오고 등등을 하느라 시간 좀 보내고 났더니 그새 첫째가 아빠한테 좀 가르침을 받았다고 갑자기 실력이 좋아져서 쌩쌩탄다. 참 기뻤다.

우리 아들이 한참 자전거를 배워야할 5, 6살 때 이런저런 집안 큰일들로 넘어가고, 특히나 내가 둘째를 가지고 나서는 정말 이제는 배워줄 마지막 타임인데...ㅜ.ㅜ;; 하면서도 도저히 내가 해줄 수가 없는 형편이라 어쩔 수 없이 넘어가 학교 가고 둘째 좀 키워놓고 숨 좀 돌리고 나서야  다른 친구들은 동네를 쌩쌩 달리는데 이제야 보조 바퀴 떼고 본격으로 타려니 겁도 나고 나이 어린 동생들 앞에서 체면도 안 서고 참 자전거 배우기 힘들어하고 있었다.

내 자전거를 들여다놓고서 둘째를 두발 자전거에 태워 붙들고서 땀 삐질삐질 흘리며 자전거 가게로 가서 보조바퀴를 달았더니, 금방 잘 탄다. 참 기뻤다. 처음에만 좀 잡아주고, 집으로 돌아오자 마자 혼자서 잘 달렸다.

내 자전거를 다시 꺼내서 아이들을 데리고 아파트 놀이커 주위를 크게 돌면서 턱 지나는 법, 찻길 바로 앞에서 조심하는 법 등을 가르치며 뺑뺑이를 돌았다. 두 아이를 한큐에 데리고 자전거 연습을 시킬 수가 있다니...ㅠ.ㅠ;; 정말 기뻤다.

그 동안은 얘를 데리고 가르쳐주려면 쟤가 삐지고, 쟤를 데리고 놀아주다가는 얘가 혼자서 잘 안 되니까 흥미를 잃고 금방 놀이터로 뛰어가버려서 정말이지 힘들었었다. 아빠가 나와 줘야 겨우 첫째 연습을 시킬 수가 있고, 내가 연습할 짬도 겨우 났었다.

이제 아들이 좀더 기술을 연마해서 자전거 도로로 나서게 된다면 정말 기쁠 것이다. 딸래미와 함께 둘이서 속닥속닥 앞으로는 네 식구가 자전거 타고 파스텔 시티 가서 아이스크림 사먹고, 오다가 초콜렛 사자 하며 즐거워했다. "오빠만 더 잘 하게 되면 넷이서 파스텔 시티에 갈 수 있어. 왜냐면, 나는 아빠 자전거 뒤에 타면 되니까!" "맞아!"

오늘의 자전거 타기는 기쁨의 삼종세트였다.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