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리듬을 찾아서

binu8.egloos.com


포토로그


김연아. 피겨스케이팅 선수와 소프라노의 공통점 음악

김연아 선수가 어떻게 동양인으로서 피겨스케이팅에서 성공할 수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 한 답변이 아주 흥미롭다. 그것은 피겨스케이팅이 기술이자 예술이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그렇다. 완전히 예술만이었으면 '주관적 기준'에 따라 동양인 선수는 쉽게 밀려났을 것이다. 일본 같은 피겨대국, '명예서구인' 같은 선진국(어쩌면 구제국주의 국가;;)도 아닌데 말이다. 하지만 점프는, 3번과 4번이 엄연히 다르다. 깨끗한 착지와 어정쩡한 착지는 많이 다르다.

 

그런데, 소프라노도 그렇다. 성악도 기술이자 예술이다. 예술로 분류가 되긴 하지만 경연대회를 하면 피겨스케이팅 못지 않게 정확하게 우열을 가릴 수 있다. 마냥 예술이기만 한 것은 아니고 마냥 주관적인 판단의 대상인 것은 아니다. 테크닉도 테크닉이고, 어렵고 어려운 레파토리들이 이미 축적되어 있는 것도 그렇고, 무엇보다도 고음은 하는 것과 안 하는 것(못 하는 것)으로 그냥 구분이 되어버린다. 피겨 스케이팅처럼 '깨끗한 착지"도 중요하다.


요즘은 극적인 재미를 위해 외모도 많이 보고 연기력도 많이 보지만, 그래도 마지막에 대미를 장식하는 고음을 안 내어주고 그냥 넘어가면... 많이 허전하다. 마치 점프가 없는 피겨는 더이상 피겨가 아닌 것처럼, 고음이 없는 오페라라는 것은... 피겨도 아니고 아이스댄싱도 아닌 어정쩡한 무엇이 되어버리기 마련이다.


가곡은 좀 다르다. 고음이 없어도 되고 오로지 예술성으로만 승부한다. 아이스댄싱과 유사하다. 하지만 피겨엔 점프가 있어야 하고 오페라엔 고음이 있어주어야 한다. 그래서 고음을 내는, 인간 한계에 도전하는 소프라노가 오페라의 꽃이다.


ps - 인간 한계에 도전하는 점프의 최전선인 발레리노도 있다.. -> 세르게이 폴루닌: 높이 뛰어오를 때, 나는 느낀다